행복 가득한 러시아 고급민박~ 러스투어
Home Contact us Sitemap
 
 
Home > 러시아 여행 정보 > 러시아 소식
 
 
작성일 : 14-02-21 11:45
김연아 은메달’ 美언론 “프리스케이팅 심판, 러시아 연맹 간부 부인” 폭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56  
김연아 은메달' 美언론 "프리스케이팅 심판, 러시아 연맹 간부 부인" 폭로

김연아 심판

USA투데이가 "소치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여자 싱글 심판진에 러시아 피겨 연맹 회장의 부인이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USA투데이는 소치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경기가 끝난 뒤 21일자 기사에서 "더 뛰어난 경쟁자들보다 어린 러시아 선수에게 점수를 더 많이 준 9명의 심판 중에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협회 회장의 부인이 있다"라며 "또 한 명은 1998년 나가노올림픽 때 판정을 조작하려다 1년 자격 정지된 인물"이라고 폭로했다.

전 미국대표팀 코치였던 오드리 바이시거는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슬픈 일이지만, 나는 소트니코바가 높은 가산점을 받을 것을 예상했다"라며 "여기는 러시아다. 나는 자동적으로 그렇게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2002년 솔트레이크 올림픽 이후 여자피겨스케이팅 패널로 일해온 국제심판 조셉 인만 역시 "결과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의문을 표했다.

또 USA투데이는 "미국과 한국, 그리고 다른 두 명의 서양 심판이 쇼트프로그램 심판진에는 포함됐지만, 프리스케이팅 심판진에서는 제외됐다"라면서 "그 빈 자리에 나가노 때 아이스댄스 판정을 조작하려다 적발됐던 우크라이나의 유리 발코프 심판, 러시아 피겨협회 회장 부인 알라 셰코프세바가 들어갔다"라고 지적했다.

유리 발코프는 1998년 나가노올림픽 당시 아이스댄스 경기가 치러지기도 전에 선수들의 순위를 이야기했다가, 이를 녹음한 캐나다 심판 장 센프트의 폭로로 자격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알라 셰코프세바 심판은 발렌틴 피세프 전 러시아피겨스케이팅연맹 회장이자 현 사무총장의 부인이다.

이밖에 심판 외에 테크니컬 컨트롤러로 임한 알렉산더 라케르니크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협회 부회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뉴욕타임스도 "피겨 심판진이 자국 협회의 압력을 받지 않도록 익명을 보장받았지만, 오히려 이 때문에 담합이나 자국 편향 여부를 가려내기 어려워졌다"라고 설명했다.

'피겨여왕' 김연아(24)는 21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소치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69점과 예술점수(PCS)74.50점으로 144.19점을 받았다. 이날 '올 클린' 연기를 펼친 김연아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점수였다. 쇼트프로그램 74.92점을 합친 김연아의 총점은 219.11점. 김연아의 올림픽 2연패 기대는 물거품이 됐다.

반면 두발 착지를 하는 등 다소 실수가 있었던 소트니코바는 프리에서 149.95점을 받아 합계 224.59점을 기록, 김연아를 5점 가량 제치며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소트니코바는 심판진으로부터 무려 14점 이상의 기술점수 가산점(수행점수, GOE)을 받은 끝에 러시아 역사상 첫 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영국 BBC, 미국의 NBC와 ESPN 등 세계 유수의 언론들은 이날 결과에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BBC는 "김연아가 금메달을 딸 것을 확신한다"라고까지 말했지만, 결과가 발표되자 "하지만, (금메달이)아니군요"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미셸 콴-카타리나 비트 등도 언론과의 인터뷰 및 자신들의 트위터를 통해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며 경악을 표했다

 
 

Total 2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그림같은 모스크바 야경
관리자
2016-02-09 812
중·러 고속철 합작회사 설립…모스크바∼카잔 고속철 건설
관리자
2015-12-01 874
푸틴, 포브스 최고 영향력 순위서 3년 연속 1위…2위 메르켈 3위…
관리자
2015-11-06 841
"모스크바 무료 와이파이 개설 지점수 서울 이어 세계2위"
관리자
2015-10-30 840
거꾸로, 그리고 똑바로
관리자
2015-08-31 891
대한적십자, '사할린 동포 귀국자 역방문' 사업 실시
관리자
2015-08-10 879
탱크 묘기 겨루는 ‘전쟁 올림픽’
관리자
2015-08-10 861
176 오만석, 연예인 축구팀 이끌고 모스크바 간다
관리자
2014-05-11 276
175 러시아, 우크라에 가스공급 중단 경고
관리자
2014-05-11 171
174 한국 기업 2곳 ‘모스크바 국제발명전’ 3관왕 차지
관리자
2014-04-22 202
173 모스크바에 ‘빅토르 안’ 아이스 링크 생긴다
관리자
2014-04-22 186
172 2014 모스크바 국제건축전서 한국 건자재 인기
관리자
2014-04-04 202
171 관광객들을 기다리는 모스크바 볼쇼이극장
관리자
2014-04-04 271
170 문체부, 모스크바에서 '한-러 관광진흥협의회'
관리자
2014-03-20 244
169 반기문 사무총장, 푸틴과 20일 모스크바서 회동
관리자
2014-03-20 213
168 <우크라사태> 美의회, '러시아 제재 요구' 결의…
관리자
2014-03-13 220
167 러시아 운석 가격 관심 ↑.. 진주 암석은 얼마?
관리자
2014-03-13 268
166 안현수 받을 모스크바 아파트, 평당 6000~8000만원 정도
관리자
2014-03-06 221
165 소치 올림픽 폐막, 개최국 러시아 종합 1위
관리자
2014-03-06 213
164 러, 소치올림픽 메달리스트들에 벤츠 승용차 선물
관리자
2014-02-28 227
163 [소치 2014] 소치, 유지비만 年2조원… 평창은 '올림픽 저…
관리자
2014-02-28 378
162 안현수, 러시아로부터 아파트·포상금·훈장 3종세트 받아
관리자
2014-02-25 231
161 김연아 은메달’ 美언론 “프리스케이팅 심판, 러시아 연맹 간부…
관리자
2014-02-21 257
 1  2  3  4  5  6  7  8  9  10    
 
문서상단으로
홈으로 오시는길 및 연락처 사이트맵 이용안내 질의응답 예약 및 요금 안내 예약하기 항공편 안내
Administrator Login